'콜오브듀티'에 해당되는 글 2건

Call of Duty 5 - World at War Finger says, 2009. 9. 6. 23:14

음...
Call of Duty 4를 너무 재미있게 해서 그런지
그다지 와닿지 않은 게임.

COD4는 현대전이라서 최신 병기들을 이용해보는 재미(Air support같은...)를 느낄 수 있었는데
2차대전으로 다시 돌아간 Call of Duty 5...흠.
인터페이스도 COD4와 달라진 것 없고...그래픽만 조금 향상됐다는 느낌.

영화적인 요소, 드라마틱한 전개 등도 별로 없었음.
살짝 실망;

'Finger says,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Call of Duty 5 - World at War  (0) 2009.09.06
Call of Duty 4 - Modern Warfare  (2) 2009.08.31
Plants Vs. Zombies (2009)  (0) 2009.08.16
Burnout Paradise: The Ultimate Box (2009)  (0) 2009.07.27
Need For Speed: Most Wanted (2005)  (2) 2009.06.15
커다란 난관  (4) 2009.05.12

Name
Password
Homepage
Secret

Call of Duty 4 - Modern Warfare Finger says, 2009. 8. 31. 19:29

FPS 멀티플레이는 꽤나 즐겼었다.
한 시리즈 찝어서 딱히 열심히 한 게임은 없지만
Evixar 시절 Wolfenstein - Enemy Territory와 Quake3 - Team Arena를 꽤 즐겼었다.
하긴 Nexon 시절 Counter Strike - Online 개발까지 했으니,
나와는 꽤 인연이 많은 장르로구나.

하지만, FPS 싱글플레이 게임은 조금 기피해왔었다.
Halo는 다들 재밌다는데, 딱히 재미도 없었고, Xbox 컨트롤러의 직관성이 너무 떨어졌었다.
그 외에 유명하다는 Half-Life 1, 2는...
게임 즐겁자고 하는건데 징그러운 괴물들이나 튀어나와서 하기 싫었다.

사실 4년 전엔가 Call of Duty 2인가를 집에서 해봤던 것 같다.
컴터 사양이 워낙 딸려서인지, 모니터 잔상이 너무 심해서
이건 플레이를 하는 것도 안 하는 것도 아녔어라~

레이싱도 살짝 질려가고 GTA는 재미없고 해서 간만에 FPS를 다시 잡았다.
Call of Duty 4 - Modern Warfare.

해보니, 예전에 민호가 Xbox360으로 플레이하는 장면을 봤었다.
강렬한 오프닝(차 타고 끌려가다가 죽는)이 꽤 인상적이었는데,
이건 정말 영화를 한 편 보는 듯한 느낌!

특히 중반 쯤 핵폭탄 터지고 나서 잠깐 의식이 들어 여기저기 걷다가 결국은 죽는듯한 씬은
핵폭발의 무서움을 정말 소름 돋히게 인식시켜준달까;;;

게임으로 스트레스 받는 것 싫어 어렵지 않은 난이도로 맞춰놓고
한 4~5일 정도 짬짬이 플레이해서 엔딩 봤다.
마지막 씬 역시 영화같이 멋지게 끝났어 :)

초반에 익숙치 않은 컨트롤이 조금 걸리적 거렸지만
(앉기 - c, 포복 - ctrl인데 일어설 때 토글 방식이 아니라 space bar. 근데 선상태에서 누르면 점프;;;)
FPS 중에 COD 시리즈가 왜 이리 유명한지를 알게 해 준 게임~!

'Finger says,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Call of Duty 5 - World at War  (0) 2009.09.06
Call of Duty 4 - Modern Warfare  (2) 2009.08.31
Plants Vs. Zombies (2009)  (0) 2009.08.16
Burnout Paradise: The Ultimate Box (2009)  (0) 2009.07.27
Need For Speed: Most Wanted (2005)  (2) 2009.06.15
커다란 난관  (4) 2009.05.12

Name
Password
Homepage
Secre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