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히어로즈'에 해당되는 글 1건

미드는 힘들어 Eye says, 2009. 2. 25. 04:23

지금까지 접했던 미드 중에 끝까지 다 본 건
Sex and the City가 유일~

SEX AND THE CITY: 뉴욕을 대표하는 황홀한 그녀들이 온다!


성격 다른 네 아가씨들의 이야기-
지루해질만 하면 한번씩 나오는 서비스(?) 장면들...
그러고보니 아직 영화판을 못 봤네~
조만간 ㅎㅎ

아래는 다 보는데에 실패한 미드들.

FRIENDS: 사랑이냐? 우정이냐? 알쏭달쏭한 여섯 친구들의 생활사!


거의 시즌 9 보다가 만 것 같다.
미국식 개그 센스가 이런 거구나~를 알게 해 준 시트콤.

딱히 그만 보게 된 이유는 없지만
왠지 로스와 레이첼의 언해피 엔딩을 보기 싫어서였던 것 같다.

24: 손에 땀을 쥐는 24시간!


손에 별로 땀을 쥐지도 않았고
별 생각 없이 24시간이 흘러갔다.
꾸역꾸역 시즌 1만 보고 접어버림.

PRISON BREAK: 형을 구하고 자신도 튀려는 한 fish의 이야기!


정말 긴장감 넘치던 앞부분을 뒤로 한 채
딱 튀고 끝났어야 할 타이밍을 놓치고
급 지루해져 버린 아쉬운 드라마.

시즌 2 보다 보다 포기해버림.
멋진 석호필~

HEROES: 지구 위기를 막기 위해 분전하는 초능력자들의 이야기!


누군가가 정말 재밌다고 꼭 보라고 해서
보기 시작했는데
별 재미도 감동도 없었다.
한편 끝나도 다음 내용이 궁금하지도 않고.
그래도 시즌 3까진 다 봤네?
더는 궁금하지도 않아.

DESPERATE HOUSEWIVES: 평범한 일상 속에 이상한 사건들, 그리고 주부들!


sex and the city의 유부녀판...을 기대하고 봤건만
이건 뭐...그냥 엽기 드라마...
sex and the city는 보면 볼수록 한 명 한 명에게 빠져드는 반면
이건 한 명 한 명 싫어진다.
시즌 3인가 4인가 보다 말았음.



역시 미드는 나랑 잘 안 맞는 듯.
짧고 굵은 일드가 좋아~

'Eye says,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09 예능프로그램 정리  (0) 2009.12.17
Friends  (4) 2009.05.22
아내의 유혹  (2) 2009.03.19
미드는 힘들어  (2) 2009.02.25
하얀 거탑  (2) 2009.02.19

  • 옹식이! | 2009.03.03 23:32 | PERMALINK | EDIT/DEL | REPLY

    ㅋㅋ그래 이렇게 가끔 보러왔을때 새글이 하나정도 있는건 너의 방에 찾아오는 사람에 대한 서비스지~
    너랑 나랑 비슷한 취향인가봐~
    Sex and the City 나도 보고선 너무 빠져버렸거든~
    만약 계속 독신이여야한다면 나도 뉴욕인거다~ㅎㅎㅎ
    근데 보통 남자들 저 드라마 무지 싫어하던데~ 된장녀들이라고~
    역시 넌 나의 절친인듯!! 보통 사람과 틀려!!ㅎㅎㅎ

Name
Password
Homepage
Secret